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뉴열기

개도사람길

다도해일경 안주 삼아 막걸리 한 사발, 친환경 명품섬 개도 사랑길

섬 사람들의 삶과 함께 했던 길

주위의 작은 섬들을 거느린다는 뜻으로 '개(蓋)'자를 써서 개도로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또는 봉화산과 천제봉이 개의 두 귀처럼 보여 개섬이라 하였다고도 전해진다.
기온이 온화하며, 동백나무가 무성하여 남국적인 풍경을 이룬다.

개도 사람들이 생계를 위해 땔감을 구하러 오가던 길이며, 소를 몰고 다니던 길을 섬사람들의 삶과 함께 했던 길이라 하여 개도 사람길이라 이름짓게 되었다.
멀리 보이는 봉화산과 천재봉이 ·개의 귀를 닮았다·하여 난중일기에 ‘개이섬’이라 불렸다가 1914년에 한문이름을 달면서 주변 섬을 아우른다 하여 덮을개(蓋)자 ‘개도’ 가 되었다.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개도 사진

개도 사람길 절벽 이미지

개도사람길 코스, 등산로, 도로

1코스

화산선착장 → 호령마을(4.5km) 2시간 소요

여석항 및 둘레길 종점부에서 시작하는 이 길은 오른쪽으로는 바다와 왼쪽으로는 해풍산 행로를 끼고 있어 시골길과 해안길 두 가지를 눈으로 즐기며 걸을 수 있는 코스이다.

2코스

호령마을 → 배성금(3.14km) 1시간 50분 소요

호령마을에서 시작되는 이 코스는 예부터 소몰이를 하던 코스이다. 소들의 목에 걸린 당그덩 당그덩 하는 워낭소리에 누구나 한번쯤 옛 시절의 정취를 느끼며 사색을 즐길 수 있는 길이다. 가파르고 힘은 들지만 그만큼 뛰어난 경치로 탐방객들의 땀을 보상해 줄 수 있는 코스이다.

개도 생막걸리

개도 막걸리

조선시대부터 만들어져 내려온 백년 역사의 개도 막걸리는 부드럽고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주민들은 개도 막걸리의 좋은 맛은 천제산 자락의 맑은 암반수, 즉 물이 좋기 때문이라고 한다

개도 참전복

개도 참전복

깨끗한 개도 앞바다에서 자란 미역, 다시마 등을 먹고 자란 개도 참전복은 육질이 단단하고 쫄깃하다.

등산로

화산선착장에서 너운당까지 1.6km, 38분이 걸리고 너운당에서 천제봉까지 3.2km, 1시간 5분이 걸리며, 천제봉에서 봉화산까지 0.4km, 5분이 걸리고, 봉화산에서 정목마을까지 3.6km, 약 50분이 걸립니다.

개도 내 마을버스 연락처

010-9794-3699 / 010-7746-3121

주요관광지

왼쪽에서부터 모전자갈밭, 호령해수욕장, 얼굴바위, 선녀탕, 거북바위, 청석포해수욕장, 미륵바위, 느티나무 보호수입니다.

tag개도, 개도사람길, 여수개도, 걷기, 여행

by nc nd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BY-NC-ND)원 저작자를 밝히면 자유로운 이용이 가능하지만, 영리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고, 변경 없이 그대로 이용해야 합니다.

SNS/블로그 실시간 업데이트

담당부서
관광과
원용진
061-659-3877
  • 최종업데이트 2016.12.19
  • 조회수 2,090

여수관광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