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뉴열기

축제소개

빼어난 풍광과 산해진미의 매력에 푹 빠지는 곳!

2017. 8. 05.(토) ~ 8. 07.(월)

아련한 그리움과 자연의 순수함 그리고 고마움을 직접 느껴보세요.

거문도백도 은빛바다체험행사 - 거문도 뱃노래 모습이다.

하얀 갈매기들은 연신 날개 짓을 하고 배들은 그 사이로 부지런히 사람들을 실어 나른다. 한 폭의 수채화가 따로 없다. 여수항에서 뱃길로 두 시간이 채 안 되는 곳에 위치해 있는 거문도와 백도는 이렇게 아련한 그리움과 싱싱한 채색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하얀 갈매기들은 연신 날개 짓을 하고 배들은 그 사이로 부지런히 사람들을 실어 나른다. 한 폭의 수채화가 따로 없다. 여수항에서 뱃길로 두 시간이 채 안 되는 곳에 위치해 있는 거문도와 백도는 이렇게 아련한 그리움과 싱싱한 채색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거문도갈치 시식행사 모습

거문도 술비를 하고있는 모습

거문도와 백도는 쌍둥이다. 아름다운 절경이 닮았고 망망대해의 푸른빛이 일란성 쌍둥이처럼 닮았다. 100년 가까이 된 등대가 있고, 영국군들의 묘지가 있는 여수 거문도. 섬 곳곳에는 동백나무가 지천이다. 풍랑 불면 들어오라는 듯 두 섬이 팔을 뻗어 둥그렇게 감싸고 있다. 항상 바다가 잔잔하기 때문에 옛날에는 러시아·영국·미국·일본 등 열강이 탐냈던 천혜의 항구였다. 등대로 가는 길은 동백꽃길. 거문도를 동백섬으로 부르는 것도 이 길 때문이다. 섬에 자라는 나무의 70%는 동백나무다. 거문도란 이름도 구한말에 생겼다. 거문도(巨文島)란 학문이 크다는 뜻. 영국의 거문도 점령에 항의하기 위해 중국 청나라 수군제독 정여창이 이곳을 찾았을 때 거문도 사람들의 학식이 높은 것에 감탄해서 '거문'(巨文)이란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거문도에서 뱃길로 20분 거리에 있는 백도. 국가명승지 제7호다. 섬이 100개에서 하나 모자라 일백 백(百)에서 한 획(一)을 빼 백도(白島)라고 했다는 전설이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39개의 돌섬으로 이뤄져 있다. 옥황상제의 아들이 용왕의 딸과 눈이 맞아 이곳에 머물렀는데 100명의 신하를 내려 보내도 올라오지 않자 화가 나서 아들과 신하들을 돌로 변하게 했다는 전설이 있다.

체험하고 있는 모습

은갈치 사진

노래자랑을 하고 있는 모습

백도는 1987년 이래 환경보호와 생태보전을 위해 사람의 접근을 금지해 온 '금단의 섬'. 병풍처럼 늘어선 병풍바위, 꾸지람을 받고 있는 모습의 형제바위, 곡식을 쌓아놓은 듯한 노적섬, 매가 먹이를 채갈 듯한 매바위…. 우뚝 솟은 바위들은 바다 위에 떠 있는 성(城)처럼 위엄이 있다. 먼 옛날 거문도 어부들은 안개 그득한 날, 밤바다에서 백도에서 자라는 풍란의 향기 따라 노를 저어 거문도로 들 수 있었다 하니, 이야기만으로도 향기로운 곳이다. 망망대해에 뿌리를 내린 거문도는 자신들만의 문화를 만들고, 향유할 정도로 자신감이 가득 차 있는 섬이다. 더구나, 자신들의 것을 소중히 할 줄 아는 거문도 사람들이 지켜 이어오고 있는 그 문화적인 것들이 여수거문도·백도 은빛바다체험행사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거문도·백도 은빛바다체험행사는 매년 8월 말에서 9월 초에 걸쳐서 개최된다. 주축이 되는 행사는⌈거문도 뱃노래⌋시연으로 ⌈거문도 뱃노래⌋는 여수시 삼산면의 거문도 어민들이 뱃일을 하면서 부르는 노래이다.

위치

거문도 전라남도 여수시 삼산면 거문리 거문도 위치 표시

tag거문도, 백도, 갈치, 은빛갈치, 삼산면, 등대, 인어, 여수10경, 삼호교, 동백꽃, 녹산등대, 여수의축제, 7월의축제, 7월여행지

by nc nd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BY-NC-ND)원 저작자를 밝히면 자유로운 이용이 가능하지만, 영리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고, 변경 없이 그대로 이용해야 합니다.

SNS/블로그 실시간 업데이트

담당부서
관광과
김후성
061-659-4745
  • 최종업데이트 2017.06.28
  • 조회수 17,147

여수관광SNS